미국 ‘내추럴 푸드 엑스포 웨스트’를 다녀와서-제이 리(Jay Lee)의 미국 통신(79)

관리자
조회수 42

기능성 음료·발효 식품·친환경·케토 등 특징
대기업 외 중소기업도 미국 시장 공략 합류 분위기
식물기반 식품 다수…한국산 클린 라벨 부문 미흡

△이종찬 J&B Food Consulting 대표


미국의 가장 규모 있는 식품전시회인 Natural Food Show Expo West(미국 내추럴 푸드 엑스포 웨스트)가 지난 3월 8일부터 12일까지 캘리포니아 애너하임에서 열렸다. 


필자도 컨설팅 부스를 열고 참가해 많은 미국 및 전 세계 식품 업체들을 만났고, 한국기업들이 모여있는 한국관에서 한국 수출업체들을 상담하기도 했다.


2년 만에 열린 전시회라 세계 각지에서 많은 사람이 모였다. 미국에서는 마스크 의무 규제가 풀린 탓에 마스크를 쓰지 않고 전시장 곳곳을 둘러보는 참가자들을 보니 마치 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간 듯한 분위기를 느꼈다. 


다만 한국에서 온 업체분들은 아직 마스크를 쓰고 있어서 아직 조심스러워하는 분위기였다. 그렇지만 오랜만에 많은 사람이 한곳에 모인 것을 보니 역시 사람은 직접 만나서 얼굴을 봐야 활력이 생기는 것 같다.

한국의 중소기업 중에는 농수산물유통공사에서 지원하는 한국관에 참가한 업체도 있지만, 별도로 자신들만의 부스에서 제품을 홍보하는 업체도 많았다.


한국의 대기업은 물론이고 이제는 중소기업들도 공격적으로 미국 및 전 세계 시장에 마케팅하는 분위기이다.

부스에는 한국의 전통 음식인 김치, 장류 외에도 콜라겐, 김, 차, 음료 등 다양한 제품들이 선보였다. 


최근 중소기업들이 미국 코스코(Costco)에 납품하는 경우를 종종 보면서 미국 수출이 이젠 대기업만의 드림이 아님을 느낀다.

미국 현지의 한인 회사들(수입사, 제조사, 스타트업 등)도 많이 참가했다. 기존에 한인 1세들은 한국제품을 수입해 유통하는 데 그쳤다면, 이번 전시회에선 한인 2세들이 자신들이 개발한 제품들을 선보였다. 


그중엔 한식을 미국식으로 퓨전화하거나 새로운 트렌드인 육류대체식품 등 기발한 아이디어로 스타트업에 도전한 회사들이 많이 보였다. 


최근 한국의 식품 스타트업들도 자신들만의 독특한 아이디어로 제품을 개발해 아마존에서 성공하는 것을 자주 본다.

이번 전시회의 트렌드를 꼽으라면 식물기반식품(육류대체식품), 클린 라벨, 친환경 제품, 업사이클링 제품, 기능성 식품 및 음료, Keto, 발효식품 등이다.


 특히, 육류대체식품은 기존 햄버거 패티를 벗어나 치즈, 스낵류, 음료, 프로틴 바, 파스타, 피자 등 전 범위에 걸쳐 적용되었고 경쟁도 심해지는 것 같다.


 너무나 많은 육류대체 제품들로 인해 제품을 돋보이게 한다는 것이 쉽지 않아 보인다. 


한국제품의 경우 복합성분들을 많이 함유하고 있어, 단순하고 클린한 라벨이 추세인 미국 트렌드에는 아직 미흡한 한 것 같아 앞으로 풀어야 할 큰 숙제인 듯하다.

이 전시회는 헬씨푸드(Healthy food)가 주목적이라 한국제품들이 해당되지 않는 제품군도 많이 있다. 


그러나 미국 백인들이나 MZ세대의 경우, 건강과 지구 환경 등에 관심이 많은 계층이고 성장하는 시장이라 이 트렌드에 맞추어 제품을 개발해야 미국 주류시장에 어필할 수 있다. 


아직 한식이 미국의 메인스트림에서 대세로 자리 잡기는 더 시간이 걸리겠지만, 그래도 여러 타 인종 식품 중에서는 한식이 가장 인기 있고 알려진 음식이다. 


최근 한국 문화가 인기가 있어서 한국 문화와 음식에 관심이 많은데 이를 잘 이용해 큰 파도에 올라타는 것은 좋은 기회라 생각한다.

Tag#내추럴푸드엑스포#식물기반#클린라벨#퓨전한식
저작권자 © 식품음료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식품음료신문(http://www.thinkfood.co.kr)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