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화티타늄·레드 넘버3 색소’ 캘리포니아 주의회 금지 법안 상정 주목 -제이 리(Jay Lee)의 미국 통신(103)

관리자
조회수 201


‘이산화티타늄·레드 넘버3 색소’ 캘리포니아 주의회 금지 법안 상정 주목 -제이 리(Jay Lee)의 미국 통신(103)


아이들 사탕에 자주 사용…장기 복용 시 발암 가능성

소비자단체·관련 협회 찬반 양론…통과 여부는 미지수

가결 땐 미국 전역에 적용 예상…색소 교체해 수출해야






△이종찬 J&B Food Consulting 대표


최근 캘리포니아 주의회에서는 이산화티타늄과 레드 넘버3(FD&C Red No.3) 색소의 사용을 금지토록 하는 법안을 상정해 검토하고 있다. 이 색소들은 미국에서 흔히 먹는 아이들 사탕 특히 스키틀즈나 핫 따말레 등의 제품에 자주 쓰인다.


전문가들은 이산화티타늄과 레드 넘버3 색소의 경우 장기 복용 시 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한다. 30여 년 전 미국 규제 당국은 레드 넘버3를 화장품에 사용하지 못하도록 했지만, 식품에서는 금지하지 않아 의아해했다. 이 법안을 상정한 민주당 가브리엘 의원은 이들 화학물질은 이미 유럽에서 사용이 금지돼 기업들은 유럽에서 지속적인 사탕 판매를 위해 다양한 방법을 찾고 있으며 실제로 많이 대체재가 사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은 1907년부터 식품에 레드 넘버3의 주성분인 에리스로신과 같은 염료 사용을 허용했다. 수십 년 후, 연구자들은 오랜 기간 많은 양의 에리스로신에 노출된 쥐가 갑상선암에 걸렸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에 미국식품의약국은 1990년 해당 연구의 일부를 바탕으로 화장품에서 에리스로신 사용을 금지했다. 그러나 여전히 식품에는 허용되고 있다.


이번 법안 검토를 두고 각 이해 단체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국제색상제조업체협회는 2021년 성명에서 캘리포니아 연구에 대해 "과학적 증거가 불충분하다"라고 반박하며 “이산화티타늄은 빛을 산란시키기 때문에 색상을 더 밝게 보이게 하는데, 근 100년 동안 페인트와 종이, 고무, 치약, 비누 및 식용 색소 등 제품에 사용되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 국제암연구소가 이산화티타늄을 인체 발암 가능 물질로 분류한 것에 대해, 이산화티타늄제조업자협회는 인간에게 암을 유발한다는 증거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소비자 안전단체는 기관이 식품의 화학물질을 금지하도록 수년 동안 노력했지만 소용이 없었다며, 캘리포니아 환경 보호국이 2021년 펴낸 보고서에는 암 외에도 일부 어린이의 과잉 행동과 기타 신경 생물학적 행동 등 다른 건강 문제를 유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 법안은 에리스로신과 이산화티타늄 외에도 구운 식품에 사용되는 두 가지 화학물질인 브롬산칼륨과 프로필파라벤, 일부 매장 브랜드 탄산음료에 사용되는 브롬화 식물성 기름을 금지하도록 하고 있다.


현재 이 법안이 통과될지는 아직 미지수이다. 각 식품업체가 로비할 것이고 협회나 색소 제조업체에서도 반대 성명과 압력을 계속 행사할 것이다. 미국으로 수출하는 식품 기업들은 일단은 법안의 추이를 지켜보면서 만약, 해당 첨가제들이 금지되면 색소를 교체해 수출하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여야 한다. 요즘은 온라인 유통이 크게 확산되어 있기에 캘리포니아에서 금지한다는 이야기는 미국 전역에 적용된다는 뜻이기도 하다.


저작권자 © 식품음료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식품음료신문(http://www.thinkfood.co.kr)


 

0 0